www.woorichurch.org

분당우리게시판

분당우리게시판은 우리교회 성도들의 나눔을 위한 공간으로 실명제로 운영됩니다.
개인의 소소한 일상, 은혜 받은 내용, 감사 내용을 나누어주세요.

제목 [우리나눔] 24주년 분.우가 여전히 변하지 않아 아직도 혼나야합니까?
글쓴이 안지인
날짜 2024-06-11
조회수 911

어제 목사님 설교 깨달음 교회 홈페이지에 올린 것 중에 중요한 가르침이 빠졌습니다.

사자가 짚을 먹고 독사굴에서 놀 수도 있는 곳,


서로 해치거나 파괴하는 일이 없는 곳은


물이 바다를 덮은 것 같이 하나님을 아는 지식이 땅에 덮어서라고 하셨습니다.(9)


내가 만든 하나님, 성경 대충읽고 그럴 것이다 하고 내가 생각하는 하나님이 아니라,

진정한 하나님을 만납시다.


저도 그래서 계속 담임목사님과 목사님들한테 점검 받으면서 묵상하지 않습니까?


제발 남 도와줄 것 아니면 아예 신경 좀 끄죠? 도와주는 척도 하지말고요

제발 진정한 칭찬/응원이 아니면 비꼬는 말 좀 그만하죠?

제발 질투로 배가 아퍼 병나기 전에 악한 마음 좀 버리죠?

제발 남 괴롭히며 내가 복수하러 다닌다고 인생의 목표를 잃어버리고 한 번 뿐인 인생 쓰레기통에 처박아버리지 말고 가치있는 인생이 무엇인지 한번쯤 생각해 보시죠?



세상 사람들도 사회생활 할 줄 안다 하면 조직 안에서 누구한테 잘보여야 할지 잘도 파악합니다.

그런데 기독교인들은 자기가 구원받았다고 다 자기가 주인되어 교회에서도 사회에서도 어느 지역에서도 주인행세 하며 설치니 세상에서 드라마에서도 대놓고 빈정거림의 대상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냥 차라리 자기 개인의 삶만이라도 잘 챙기십시오!


늦을 것 같으면 차라리 근처 동네 교회라도 시간 맞추어 나가세요!

진정으로 하나님을 찾으며 온맘으로 하나님을 알고 싶어하는 성인들을 방해하지말고요!


14년동안 담임 목사님이 항상 똑같은 것으로 제가 듣기로 항상 혼내시는데 이제 지겹지도 않으신가요? 


제가 같은 교인이라고 창피하고 말도 섞기 부끄러울 정도로 억장이 무너집니다!!!


한구절 묵상까지하는 분들은 그래도 나을 것이라는 제 생각이 편견이 아니길 바랍니다.

우리 한 번 이 문제들 두고 기도로 좀 하나님 앞에 회개하며 올려봅시다!



카카오톡 X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
SOR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분당우리게시판 운영 안내 관리자 2019.10.0213633
16200 [우리나눔] 이찬수목사님 전상서라고 쓰고 하나님 전상서로 읽어주세요 N 조인경 2024.06.19639
16199 [우리나눔] 6월 23일(주일) 성찬식을 안내해 드립니다. [2] 은주성 2024.06.18898
16198 [우리나눔] 나눔에 동참해 주세요~~ [1] 임동만 2024.06.18759
16197 [우리나눔] 12지파 생성과 명단/성경지리 기초/성경 지리 개관/유병성 목사 장귀일 2024.06.17506
16196 [우리나눔] 하나님..저 기다리십니까? 조인경 2024.06.16611
16195 [우리나눔] 공장 매각을 위한 만남의 축복을 구합니다. 김상현 2024.06.15522
16194 [우리나눔] [건의사항] 우리교회의 추도예배지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2] 김수진 2024.06.15702
16193 [우리나눔] 예수님의 마음으로 치료하시는 의사샘 이도영 2024.06.13928
16192 [우리나눔] 성남시립소년소녀합창단 단원모집 김진수 2024.06.12496
16191 [우리나눔] 아이에게 정혜정 2024.06.12567
16190 [우리나눔] 24주년 분.우가 여전히 변하지 않아 아직도 혼나야합니까? 안지인 2024.06.11911
16189 [우리나눔] 성남예술인 창작활동, 연극 "외국인" 오익균 2024.06.04446
16188 [우리나눔] 인성 교육의 현장 - 산골 고등학교의 정체 장귀일 2024.06.04546
16187 [우리나눔] 오포 1여 다락방 스페셜데이 [2] 안현홍 2024.05.31827
16186 [우리나눔] [구인] 수내동 초중등영어학원 조교 선생님 모십니다! 정은수 2024.05.28739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