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woorichurch.org

이달의 추천도서

신앙서적을 통해 도움 받기 원하시는 분들을 위해 한 달에 1-2권의 책을 추천해드립니다.
영적 지식을 쌓는 귀한 시간 되길 소망합니다.

제목 헨리 나우웬의 공동체
글쓴이 운영자
날짜 2024-05-31
조회수 401

 

9788953141551.jpg

 

 

 


 

 

[저자, 헨리 나우웬(Henri Nouwen)]

 

 


자신의 아픔과 상처, 불안과 염려, 기쁨과 우정을 여과 없이 보여 줌으로써 많은 이에게 영적 위로와 감동을 준 ‘상처 입은 치유자.’ 다른 누구와의 관계보다 하나님과의 관계를 원했던 그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법과 인간의 마음에 임재하시는 하나님을 발견하고자 애썼다. 매년 책을 펴내면서도 강사, 교수, 성직자로서 정신없이 바쁜 행보를 이어 갔고, 이러한 그의 삶은 1996년 9월 심장마비로 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계속되었다. 

그는 수많은 강연과 저서를 통해, 그리고 무엇보다 자신의 삶을 통해 하나님과 직접 교제하는 모범을 보여 주었다.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기 위해, 하나님을 사랑하고 그분의 사랑을 받는 법을 배우기 위해, 그래서 그 사랑으로 다른 사람들을 부르기 위해 종종 일터 현장에서 물러났고, 지적 장애인 공동체 라르쉬 데이브레이크에 마침내 안착했다. 이 공동체를 통해 그는 “고통을 두려워하지 말라, 관계가 힘들 때는 사랑을 선택하라, 서로 하나 되기 위해 상처 입고 쓰라린 감정 사이를 거닐라, 마음으로부터 서로 용서하라”라는 평생의 유산을 얻었다.  

 



[목차]

발행인의 글. 헨리 나우웬의 온 삶으로 듣는 공동체 수업

엮은이의 글. 예수를 따라 다시, 반드시, 공동체로


‘그리스도인의 삶’과 공동체

1. 아무리 내달려도 삶에 열매가 없다면


‘영성 계발’과 공동체

2. 마음, 혼자서는 가꿀 수 없다


‘탈진’과 공동체

3. 넘쳐 나는 임무들, ‘고독’은 사치인가


‘복음’과 공동체

4. 가난함을 서로 나누는 자리에 기쁨과 복도 있다


‘평화 추구’와 공동체

5. ‘그리스도의 살아 있는 몸’만이 세상을 화평하게


‘깨어진 세상, 깨어진 자아’와 공동체 

6. 서로에게 부서진 흙이 될 때 거기서 생명이 움튼다

 


 

[책 속의 문장들]

 

P. 98-99 "공동체 안에서 우리는 비로소 서로의 독특함에 눈뜬다. 공동체는 재능을 찾고 열매 맺는 곳이다. 여기 동질성과 독특성의 위대한 역설이 있다. 기본적으로 동일한 인간임을 인식하는 가운데 기꺼이 각자의 출중한 차이점을 버리고 서로 연약한 모습을 내보일 때, 비로소 개인의 재능이 드러날 수 있는 장이 열린다. 이때의 재능은 분열 대신 연합을 낳는 은사다. 깨어진 모습이 서로의 공통점이기에 우리의 은사는 서로를 위해 쓰일 수 있다. 기독교 공동체의 가장 주목할 만한 특징은 획일성을 조장하거나 개인의 은사를 억압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 

 

[출처: 교보문고, 알라딘 서점]


카카오톡 X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URL 복사
SORT